사장님은 협회의 부회장을 역임하신 한국 유학협의회 회원사 사장님은 세계유학 협의회 부회장 역임하신 회원사 주한 호주 대사관 교육부에서 실시한 유학원대상 시험 통과한 호주 유학 전문 상담원 자격증 취득 한국유학 협의회 공동, 공정거래 표준약관 사용사 Pearson Language Tests
 






 

유학·어학연수·영어캠프’ 초등생이 장악 1958
김미경   (mkkimisep@hanmail.net) 2006-09-22
첨부파일

유학·어학연수·영어캠프’ 초등생이 장악

올여름 국내외 어학연수 70~76%가 초등생
작년 6개월이상 출국 초중고생의 39% 차지

지난해 해외 유학을 위해 6개월 이상 출국한 초·중·고 학생은 1만764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 여름방학 동안 어학 연수를 위해 해외로 출국한 초·중·고 학생은 모두 8954명에 이르며, 그중 70%는 초등학생이었다. 여름방학 동안 전국에서 열린 1490개의 영어 캠프에 참가한 10만9739명 중 76%가 초등학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 이주호(한나라당) 의원은 18일 이 같은 내용의 ‘초·중·고생 해외 유학 및 여름방학 중 해외 방문·어학연수 실태’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2005년 3월부터 2006년 2월 사이에 해외 유학을 목적으로 출국한 초·중·고 학생은 1만7640명으로 그 전 해 같은 기간 1만6446명보다 1200명 늘어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귀국한 학생은 5852명으로 출국 학생이 귀국 학생의 3배에 이르렀다.

서울(6970명), 경기(5724명), 인천(592명) 등 수도권이 전체 해외 유학생의 75.3%를 차지했다. 서울의 경우 해외 유학을 위해 출국한 고교생은 2004명으로 그중 외고 출신은 0.45%인 9명에 불과했다. 서울 일반계 고교생 가운데 외고 학생비율이 2.3%임을 감안할 때 외고생이 상대적으로 유학을 덜 가는 것으로 해석된다.

해외 유학을 위해 출국한 학생 가운데는 초등학생이 6854명(38.8%)으로 가장 많았고 중학생이 5980명(33.9%)으로 그 뒤를 이었다.

올 여름방학을 전후해 해외로 나간 초·중·고생 8954명 중 어학 연수 목적은 69%인 6187명이었다. 어학 연수로 출국한 학생 대다수는 초등학생으로 전체의 69,8%(4318명)를 차지했고, 중학생이 1589명(25.7%)이었다. 중학생 1589명 중 국제중 재학생은 2명에 불과했다.

어학 연수 방문 국가는 동남아가 1961명(31.7%)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 1648명(26.6%), 캐나다 1091명(17.6%) 순이었다. 이를 부모 직업별로 보면 고소득자로 분류되는 전문직 종사자가 많을 것이란 일반적인 인식과 달리 회사원과 자영업이 다수였다.

6187명 중 회사원 자녀는 2655명(42.9%)로 10명 중 4명꼴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자영업 1764명(28.5%), 전문직 917명(14.8%), 교사·공무원 556명(9%) 등이었다. 영어를 배우기 위한 ‘방학 중 국내 탈출 러시’가 점차 보편화되고 있음이 입증된 것이다. 해외를 방문한 8954명 중 2538명(28.3%)은 지난해에도 외국으로 나갔던 것으로 나타났다.

어학 연수생 10명 중 7명(69.7%, 4327명)은 2개월 이상 해외에 체류했다. 여름방학이 통상 45일 안팎이라고 볼 때 상당수가 결석을 개의치 않고 아직도 어학 연수를 받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교생이 1700여명인 서울의 A초등학교는 여름방학이 끝난 지 20여 일이 지났는데도 교실에 빈 자리가 듬성듬성 남아 있다. 주로 4~6학년 반이다. 여름방학을 전후해 해외로 출국했다가 19명이 아직 돌아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특히 어학 연수를 1년 이상하거나 귀국 일자를 미정으로 해 사실상 불법 유학을 하는 초·중학생도 244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근만기자 [ yangkm.chosun.com])